> 소셜네트워크/이웃소식
유튜브 레드 오리지널 콘텐츠, ‘달려라, 빅뱅단!’ 개봉빅뱅 데뷔 10주년 기념 팬들을 위한 선물로 리얼 라이프 예능 공개
정현진 시민기자  |  ahtsks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7  16:20: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글로벌 동영상 커뮤니티 유튜브가 오늘 유튜브 레드 오리지널 콘텐츠로 최정상 K-POP 아티스트 빅뱅이 출연하는 ‘달려라, 빅뱅단!’을 공개했다. 

‘달려라, 빅뱅단’은 국내 최초 유튜브 레드 오리지널 콘텐츠이자 미국을 제외한 전 세계 다른 국가에서 만들어진 첫 오리지널 콘텐츠이다. 

유튜브 레드 오리지널은 유튜브를 대표하는 인기 아티스트와 크리에이터들이 만드는 콘텐츠로 유튜브 레드 가입자에게 특별하게 제공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달려라, 빅뱅단!’은 빅뱅 데뷔 10주년을 맞아 그동안 끈끈한 인연을 이어온 팬들을 위해 빅뱅이 직접 기획하고 유튜브와 YG 엔터테인먼트가 협업했다. 

‘달려라, 빅뱅단!’은 데뷔 10주년을 기념으로 빅뱅의 다섯 멤버 지드래곤, T.O.P, 승리, 태양, 대성이 함께 모여 떠난 캠핑에서 특별한 추억을 만드는 리얼 예능 형식으로, 한 편당 15분 내외로 제작돼 총 6편의 에피소드로 구성되어 있다. 빅뱅 다섯 멤버들이 재치와 매력 포인트를 바탕으로 야자게임, 탁구 등 다양한 게임과 토크를 진행해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멤버들의 출근길 현장 몰래 카메라나 직접 장을 본 재료로 음식을 만드는 모습을 통해 화려한 무대 뒤 빅뱅의 꾸밈없는 솔직한 모습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빅뱅의 맏형인 탑의 입대 전 멤버들이 지금의 빅뱅을 있게한 가족과 매니저 등 스탭 그리고 지난 10년간 변함없는 사랑을 보여준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며 서로를 향한 애정이 담긴 롤링페이퍼로 그들의 돈독한 우정을 확인하는 시간도 갖는다. 

27일 공개된 ‘달려라, 빅뱅단!’의 첫 에피소드에서는 오랜만에 함께 모이는 빅뱅 멤버들의 몰래 카메라 ‘달려라 빅뱅단 출범 - 일찍 와 주길 바라’를 시작으로 다섯 멤버들의 개성 넘치는 출근길 패션과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멤버들의 예상밖 지각 습관이 공개될 예정이다. 같은 날 함께 공개되는 2화 ‘캠핑의 시작 - 빅뱅이 마트에 떴다’는 멤버들이 캠핑에 필요한 음식을 구매하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와 마트에서 마주친 예상치 못한 열혈팬과의 만남이 소개될 예정이다. 

이후 에피소드는 3화 ‘빅뱅 엄마 찬스 - 엄마 밥줘’, 4화 ‘빅뱅 헌터 매니저들의 습격 - 솔직히 말해줘’, 5화 ‘저녁 만찬 - 맨정신의 야자타임’, 6화 ‘빅뱅 롤링 페이퍼 - 무슨 말이 필요하지?’로, 매주 목요일에 한 편씩 순차적으로 업로드 된다. 에피소드 첫 편은 모든 유튜브 사용자가 즐길 수 있으며 2화부터는 유튜브 레드 가입자만 시청 가능하다. 

알렉스 카를로스(Alex Carloss) 유튜브 레드 오리지널 총괄은 “K-POP의 대표 아이콘이자 한국 문화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는 빅뱅과 함께 한국 최초의 유튜브 레드 오리지널 시리즈를 선보일 수 있어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며 “올해 유튜브 레드 콘텐츠를 전 세계 더 많은 이용자들에게 소개하기 위한 노력의 시작을 빅뱅과 함께 하게 되어 영광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튜브 레드는 동영상을 광고 없이 재생하고 영상을 저장해 오프라인 상태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모바일 기기에서 다른 앱을 열거나 화면을 꺼도 백그라운드 재생이 가능한 프리미엄 유료 동영상 서비스이다. 유튜브 레드 서비스 월 이용료는 7,900원(부가세 별도)로 신규 가입자는 가입 후 30일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유튜브 오리지널 콘텐츠 ‘달려라, 빅뱅단!’은 유튜브 레드가 런칭된 미국, 호주, 뉴질랜드, 멕시코 가입자들도 시청이 가능하며 이 외 다른 나라에서는 별도 금액으로 영상을 구매해 시청할 수 있다. 유튜브 레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현진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효령로 95   |  대표전화 : 02)523-2351   |  팩스 : 02)521-8393
등록번호 : 서울, 아04534  |  발행·편집인 : 최영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천
Copyright © 2017 아이엠에스신문. All rights reserved.